서브비쥬얼

 Home 연구원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작성일 : 18-08-02 16:16
게시판 view 페이지
[보도자료] <광전 리더스 Info> 제105호 : 피할 수 없는 폭염, 현명하게 대처하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32
첨부파일 [보도자료] 광전리더스 Info 105호_폭염(조승희).hwp (31.0K) [19] DATE : 2018-08-02 16:16:20
폭염 영향 최소화를 위한 광주전남의 대응 방안 마련해야
폭염 발생 빈도 및 강도 증가 추세, 향후 더욱 심화 전망 ... 지역 특성에 맞는 폭염 대책 필요
법률적·정책적 기반 조성, 폭염 피해 최소화, 폭염저감형 도시 조성 등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차원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전남연구원(원장 박성수) 조승희 책임연구위원은 <광전 리더스 Info> ‘피할 수 없는 폭염, 현명하게 대처하자에서 폭염은 기후변화로 인해 발생 빈도 및 강도, 지속기간이 증가하고 있고, 이러한 현상은 앞으로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고령화, 도시화 등으로 폭염에 취약한 구조를 지니고 있는 광주전남은 폭염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광주와 광양의 폭염시작일이 50여일 빨라지는 등 광주전남에서도 5월 말에 폭염이 시작하는 빈도가 많아지고 있으며, 금세기 말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른 광주전남의 연평균 폭염일수는 적게는 27.1, 많게는 73.1일까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됐다. 심화되는 폭염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지역 특성에 맞는 종합적이고 입체적인 폭염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승희 책임연구위원은 광주전남이 폭염 위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우선 법률적·정책적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위원은 폭염은 가장 심각한 자연재난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법에서 정하는 자연재난 범주에서 제외되어 있다며, 폭염이 법적 재난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관련 법률 및 조례를 조속히 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기존의 단기적인 폭염 대책에서 벗어나 광주전남의 폭염 발생 특성을 고려해 중장기적이고 종합적인 폭염 대응 대책을 마련해야 하며, 건강, 농수축산, 에너지·산업 등 모든 피해 유형을 포괄하는 위기관리 매뉴얼 제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조 연구위원은 폭염 영향 최소화를 위해 기상자료뿐만 아니라 과거 피해사례, 폭염 민감도, 지역 내 폭염 대응 기반시설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시··구 단위의 세부 폭염위험지도를 제작·활용해야 하며, 독거노인 냉풍기 지원, 전기료 인하 범위 확대, 민간 사업장의 폭염 피해 사전 예방 노력 등 공공영역과 민간영역의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전방위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취약계층 밀집도, 접근성 등을 고려해 무더위 쉼터를 확대 설치하고, 농경지, 야외 건설현장 등에 임시 그늘막을 설치하는 등 지역 내 폭염대응 기반시설을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광주전남을 폭염저감형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토지 이용, 에너지 시설 등 물리적인 요소와 함께 주민 인식 증진 등 비물리적인 요소도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도시와 농촌의 상이한 폭염 피해 경로를 고려해 수목터널 조성, 축사 리모델링 등 차별화된 폭염 대응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폭염 취약계층이 밀집해 있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에 그린 네트워크, 바람길 등을 조성해 폭염 영향을 최소화하며, 대규모 사업장 등에서 배출되는 인공열 관리를 위해 폐열회수시설 등의 설치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